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강남 식당 압수수색, "'비선실세' 정기 모임 있다" VS "지목된 식당 가본 적도 없어"

김미영 기자 | 2014-12-05 04:26:00


검찰이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 씨가 청와대 10인과 회동 모임을 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의 식당 2~3곳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수봉 부장검사)는 한 매체가 비선실세로 지목한 정윤회 씨와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비서관, 안봉근 비서관 등 청와대 10인이 모임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의 식당 2~3곳을 압수수색하기로 했다.

검찰은 강남 식당 압수수색을 통해 식당 예약, 결제 내역 및 통화 내역이 담긴 자료를 확보할 예정이다. 이에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조사를 벌여 청와대 10인과 정씨가 실제로 모임을 가져왔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세계일보는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측근(정윤회) 동향' 문건을 보도했다.

이 문건에는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정호성 청와대 1부속비서관, 안봉근 청와대 2부속비서관 등 '실세 3인방'을 비롯한 청와대 관계자 10명이 해당 중식당에서 매달 2차례 정씨를 만나 국정운영에 관한 사항을 보고하고 논의했다고 내용을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또한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퇴설을 일명 증권가 '찌라시'에 유포하도록 정씨가 지시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이에 청와대 측 8명은 세계일보 사장, 편집국장, 기자 등 6명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박 경정의 문건유출 혐의에 대한 수사도 의뢰해 검찰은 문건 작성 및 유포자로 추정되는 청와대 행정관 박관천 경정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문서 작성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검찰 조사에서 박 경정은 "정씨 동향 보고 문건은 단순한 풍문을 옮긴 게 아니라 사실관계 파악 작업을 거쳐서 작성됐으며, 문건의 유출도 내가 주도한 게 아니라 청와대 내부에서 도난을 당해 발생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춘식 청와대 기획비서관실 행정관은 “문건에 나오는 식당에는 가 본 적도 없고, 정씨가 청와대 참모들과 정기 모임을 한다는 것도 완전히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재만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 등에 대해서도 조사 필요성을 검토 중이며 박 경정이 청와대에 근무당시 직속상관이었던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도 5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문건 작성 경위와 지시 여부, 유출 경로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강남 식당 압수수색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남 식당 압수수색, 누구 말이 맞는 거야?" "강남 식당 압수수색, 정치인들 말은 도대체 믿을 수가 없어" "강남 식당 압수수색, 검찰이라고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