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화폐개혁 필요성 공감… 부작용 고려해야"

김만석 기자 | 2015-09-17 21:54:00

"화폐 개혁 필요성 공감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한국은행 본관에서 진행된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우리나라 화폐 단위가 조 단위, 다음은 경, 경 다음은 해라고 한다. 하지만 이는 법적 근거가 없다"라는 류성걸 새누리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필요성에 따라 논의를 진행 중이다"고 답변했다.

이어 이주열 총재는 "우리의 화폐개혁은 1962년이 가장 최근이다"고 강조하며, "리디노미네이션(화폐개혁) 필요성이 제기된 것으로 아는데 그에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총재는 "기대효과도 있지만 부작용도 있는 게 사실"이라며 "10여 년 전에 검토한 바 있지만 독자적으로 판단할 수 없기 때문에 사회적 공감대가 필요하고 그러한 노력이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