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새정치 "日, 평화주의 버렸다"… 집단자위권법 강행 규탄

김만석 기자 | 2015-09-21 10:10:00

새정치 "日, 평화주의 버렸다"… 집단자위권법 강행 규탄

새정치민주연합이 일본의 집단자위권법 참의원 강행처리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은 1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강한 일본 재건'이라는 비뚤어진 패권주의의 꿈에 결국 평화헌법은 무너졌고, 일본의 양심은 짓밟혔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평화헌법을 무너뜨리고 군사대국화의 길로 나아가려는 일본 아베 정권의 폭거를 강력 규탄한다"며 "일본이 이제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탈바꿈하게 된 만큼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보 위협이 커졌다"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한 정부에 대해서도 "한반도의 안정을 해칠 수 있는 일본 정부의 안보법제화에 대해 침묵하기 보다는 분명한 우려와 유감의 뜻을 전했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조만간 유엔을 방문하는 만큼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와 더불어 일본의 군사대국화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