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착한 건물주' 서장훈 IMF때 산 빌딩 시세는?

황동식 기자 | 2017-10-30 15:26:00

국보급 센터에서 스포테이너로 변신한 서장훈의 재력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7월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는 방송인 서장훈에 대해 다뤘다.

이날 MC 정선희는 "서장훈에 착한 건물주라는 캐릭터가 있다"고 언급했다.

‘별별톡쇼’에 출연한 기자는 “서장훈 씨가 빌딩 부자다. 흑석동에 100억 원, 양재동에 200억 원 상당의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며 "특히 양재동 건물은 효자 건물이다. 2000년 IMF 막바지 때 28억 원에 매입했다. 지난해 이 건물 시세가 약 220억 원이라고 알려졌다. 시세 차익이 190여억 원에 달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개그맨 김태현은 "서장훈 본인이 재테크를 하는 거 같지는 않다. 선수 시절에도 운동에만 매진했고, 모든 연봉은 아버지께 맡긴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서장훈은 용돈 200만 원만 받았다고 하더라. 본인은 재테크를 잘 모르고, 양재역 건물도 아버지가 매입하셨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변호사는 "양재동 건물에서만 매달 4천만 원의 월세를 받는다.”면서 “주변 건물 절반 수준의 임대료다. 심지어 한 번도 월세를 올린 적이 없어서 세입자들 사이에서 정말 착한 건물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