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이틀 연속 끝내기 두산 V6 2승 남았다

박성현 기자 | 2019-10-23 23:00:00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키움 히어로즈에 9회 말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먼저 2승을 챙겼다. 키움은 이틀 연속 뒷심 부족을 노출하며 3차전을 기약하게 됐다. 두산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2차전에서 6대 5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통산 6번째 우승에 2승만을 남겨뒀다.

초반엔 키움이 힘을 냈다. 1회 초 서건창의 볼넷과 제리 샌즈의 좌전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3루에서 이정후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냈다. 2회 초에도 1점을 더했다. 더그아웃 막말 영상 논란에 선 송성문은 두산 팬들의 야유에도 우전 3루타를 뽑아냈고, 김혜성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키움 선발 이승호를 상대로 3회까지 1안타밖에 뽑아내지 못한 두산은 4회 말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재환이 2아웃 상황에서 우전 안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오재일이 볼카운트 2-2에서 우월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키움은 6회 초 다시 균형을 깼다. 1사 1루에서 앞선 두 타석 모두 삼진으로 물러난 박병호가 좌중간 깊은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송성문과 이지영의 연속 안타까지 더해 점수는 5-2까지 벌어졌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5.1이닝 6피안타 5자책으로 강판됐다.

키움은 선발 이승호가 5.1이닝 4피안타(1피홈런) 2자책으로 호투한 후 조상우와 양현이 7회까지 두산 타선을 틀어막았다. 그러나 두산은 8회 말 김상수를 상대로 박건우의 안타와 정수빈의 볼넷, 김혜성의 땅볼 수비 실책을 묶어 1점을 쫓아갔다. 하지만 이어 등판한 키움 이영준이 김재환과 오재일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두산의 대역전극은 9회 말 이뤄졌다. 선두타자 허경민이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중견수 앞 안타를 치고 나갔고, 오재원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터뜨렸다. 김재호는 바뀐 투수 한현희를 상대로 또 다시 안타를 때려내며 어느덧 점수는 5-4로 좁혀졌다. 이흥련 대신 타석에 선 김인태는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더했다. 그리고 박건우는 중견수 앞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 6대 5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시리즈 역대 10번째 끝내기 안타였다. 박건우는 2차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