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JS 우승 - 와다 역투 소프트뱅크, 요미우리에 4전 전승

박성현 기자 | 2019-10-23 23:55:00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3년 연속 일본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소프트뱅크는 2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일본시리즈 4차전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4-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소프트뱅크는 7전 4승제의 일본시리즈에서 4연승으로 요미우리를 제치고 3년 연속이자 구단 통산 10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시리즈 3연패는 1990∼1992년 세이부 라이언스 이후 27년 만에 나온 위업이다.

1∼3차전을 쓸어 담은 소프트뱅크는 4차전에서도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0-0으로 맞선 4회 초 1사 1, 3루에서 유리스벨 그라시엘이 요미우리 우완 선발 스가노 도모유키에게 좌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소프트뱅크 좌완 선발 와다 쓰요시는 2회 말 세 타자 연속 삼진을 빼앗는 등 베테랑다운 노련한 투구로 거인 타선을 요리했다.

와다는 5이닝 1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고, 6회 이후에는 불펜 투수 5명이 요미우리의 추격을 3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와다는 루키 시즌이었던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처음으로 일본시리즈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일본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는 시리즈 4경기에서 3홈런 활약을 펼친 그라시엘이 선정됐다.

5년 만에 센트럴리그를 제패한 요미우리는 퍼시픽리그 2위로 클라이맥스시리즈를 치르고 올라온 소프트뱅크에 1승도 거두지 못하고 굴욕의 4연패를 당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요미우리 간판 포수 아베 신노스케는 6회 말 2사 1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아베는 8회 말 1사에서 2루수 앞 땅볼로 현역 마지막 타석을 마무리했다.

일본시리즈 4경기에 모두 출전해 13타수 3안타 2타점을 거둔 아베는 양 팀 선수단의 헹가래를 받으며 현역 생활에 작별을 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