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류현진, 선수들이 선정한 최고 투수 2위·재기상 3위

박성현 기자 | 2019-10-25 11:00:00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투표로 선정하는 최고 투수상과 재기상을 아쉽게 놓쳤다.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는 선수들이 투표로 뽑은 2019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 결과를 25일(한국시간) 발표했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 재기상 두 부문에 걸쳐 최종 후보 3인에 올랐으나 수상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각각 2위, 3위도 의미가 있다.

올해 류현진은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은 2.32를 올리며 다저스의 7년 연속 지구 우승에 힘을 보탰으나 다른 경쟁자들과 벌인 투표에서 밀렸다.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상은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에게 돌아갔다.

2년 연속 리그 최고 투수상을 거머쥔 디그롬은 올해 정규시즌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기록했고 리그 탈삼진 1위(255개)에 올랐다.

류현진은 디그롬에 이은 2위에 자리했다. 3위는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다.

내셔널리그 재기상은 애틀랜타의 3루수 조시 도널드슨이 차지했다.

도널드슨은 지난해 부상으로 52경기 출전에 그쳤으나 올해 155경기에 출전, 37홈런 94타점을 얻어 애틀랜타의 지구 우승에 힘을 보탰다.

2위는 소니 그레이(신시내티 레즈), 3위는 류현진이 자리했다.

최고의 영예인 마빈 밀러 올해의 선수상은 마이애미 말린스의 커티스 그랜더슨이 차지했다.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은 양대 리그 올해의 선수로 뽑힌 데 이어 아메리칸리그 최고 선수도 품으며 2관왕에 올랐다.

내셔널리그 최고 선수로는 앤서니 렌던(워싱턴 내셔널스)이 뽑혔다.

아메리칸리그 최고 투수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재기상은 헌터 펜스(텍사스 레인저스)가 차지했다.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은 요르단 알바레스(휴스턴), 내셔널리그 신인상은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에게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