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 되어 있지 않음 와우스포츠
뉴스 > 정치

발롱도르 후보 반 다이크 “손, 환상적인 선수”

박성현 기자 | 2019-10-28 13:00:00

리버풀이 토트넘 홋스퍼를 꺾고 무패 행진을 달렸다. 반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츠르베나 즈베즈다에 대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던 토트넘은 안필드의 리버풀을 잡아내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리버풀의 핵심 수비수인 버질 반 다이크가 손흥민에 칭찬을 보냈다.

리버풀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1분 만에 실점한 리버풀은 이후 지속적으로 기회를 노리며 기어코 역전까지 성공했다.

최근 위고 요리스를 대신해 출전하고 있는 토트넘의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는 이날 말 그대로 ‘인생 경기’를 펼쳤다. 이번 리버풀전에서 무려 12차례의 세이브를 기록한 가자니가는 리버풀의 결정적인 슈팅을 연이어 막아내면서 실점을 최소화했다.

공격에서는 최근 토트넘의 대들보 역할을 하고 있는 손흥민이 리버풀을 위협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골대를 강타하는 강력한 슈팅으로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손흥민은 후반 3분에도 역습 상황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알리송 베커를 제친 후 때린 왼발 슈팅이 골대 상단을 맞고 나오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종료 직전에도 유효 슈팅을 기록하는 등 리버풀을 꾸준히 위협한 손흥민은 이날 세 차례나 태클을 성공했으며 걷어내기 3회, 가로채기 1회 등을 기록하는 등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도 손흥민과 맞대결로 화제를 모았던 반 다이크가 그의 실력을 강조했다. 반 다이크는 경기 후 현지 매체 ‘BBC’와의 인터뷰에서 “힘든 경기가 될 거라 예상은 했다. 토트넘은 환상적인 팀이며, 그들을 상대한 경기들은 항상 힘들었다. 전반 1분 만에 실점하면서 무척 힘들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우린 인내심을 지닌 채 토트넘을 계속해서 압박했다. 조던 헨더슨이 만회골을 넣은 것이 우리에게 기폭제가 됐다. 특히 환상적인 선수인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 토트넘의 페이스를 인지해야 했다. 그리고 그것에 잘 대처했다고 생각한다”며 손흥민을 필두로 한 토트넘의 역습을 잘 막아냈다고 강조했다.